구글번역 보다도 수준떨어지는 번역가

[ 이글은 2018년 05월 11일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. ]
§

얼마전 저도 황당해 했던, 큰 논란이 되었던 박지훈 번역가의 어벤져스 번역을 구글 번역기와 비교한 내용을 비주얼다이브 라는 사이트에서 공개했습니다.

직역도 안되고 의역도 못하는걸로 봐서는 이 박지훈 번역가라는 분의 영어 듣기 와 독해력은 제로에 가까운듯 보입니다. 영어를 알아듣지도 못하는데 어떻게 번역을 하냐구요?

모든 헐리우드 영화는 (헐리우드 영화가 아닌 다른 대다수의 영화들도 마찬가지일듯) transcript 이 같이 딸려 나옵니다. 영화에 나오는 모든 대사를 글로 작성해 놓은 것을 영화 transcript 라고 하며 IMSDB 같은 영화 transcript 을 모아놓은 사이트도 존재합니다.

번역해야 하는 영화를 보지 않고, 이 transcript 만 구글 번역기로 번역을 돌렸어도 아래와 같은 수준의 번역보다는 더 높은 질의 번역결과가 나왔을 것 같습니다.

이 박지훈이란 번역가분의 문제가 되는 다른 여러 번역물들도 살펴보니, 이 박지훈이란 분은 영어숙어/관용구(?) 표현을 전혀 모르는 분 입니다. 이 위에 “in the end game” 이나 (최종단계에 들어선 정도로 이해하면 됩니다. 원래 체스에서 나온 표현이고, 전쟁 중 사용되는 관용구 이기도 합니다.) “good as dead” (죽은거나 다름없는 상태 라는 뜻 입니다) 에서도 볼수 있듯이 영어숙어를 몰라서 구글번역기 보다도 더 엉망인 번역을 했다고 보여집니다.

자기가 구글번역기의 번역내용을 이해못하니 일단 번역기를 돌리긴 했는데, 자기 수준에서 조금 이상해 보이는 부분을 고친다고 고친게 더 엉망이 되어버린 번역. 이게 박지훈 번역가가 내놓은 결과물이라고 저는 추측합니다.

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 박지훈 번역가가 일감을 계속 맡을 수 있는 이유는 인맥 때문이랍니다. 또 번역이란 작업이 단가가 매우 낮기 때문에 영어에 대한 어느정도 이해력이나 독해력이 있는 인력들은 번역일을 기피한다고 합니다.

단가가 낮은 이유는 통역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인력은 극소수 이지만 번역일은 번역기만 돌릴 줄 알아도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서 그렇다고 합니다.

[통역일은 정말 어렵습니다. 저도 대학생때 알바/파트타임 으로 법정 통역관 일을 했었고, 그 인연으로 로스쿨을 가고 변호가 까지 되었지만, 지금 생각해봐도 통역일 처럼 어려운 일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. 특히 지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부족한 한국어 vocabulary (어휘) 때문에 완전 개판인 통역을 했었습니다.ㅋㅋㅋ]

아무튼 번역기 보다도 못한 결과물을 내놓는 번역가들을 탓하기 보다는 빨리 번역기들의 성능이 향상되어서 영화를 불편한 마음으로 보게되는 관객들이 없게되길 바랍니다.

영어도 잘하는 사람이 왜 한국어 자막을 보면서 불평을 하느냐고도 하는데, 한국에 사는, 영어를 잘하는 관객들 (유학생들, 아니면 교포들) 은 그 엉망인 한국어 자막을 보고 싶지 않아도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합니다. 자막때문에, 자막보기 싫어서 극장을 찾지 않고, Blue-ray/DVD 나올때 까지 기다리는 관객들도 있습니다.

물론 저는 전혀다른 이유로 어벤저스 Blue-ray 를 기다리고 있습니다. 아이들이랑 같이 볼까 하다가 무려 2시간 40분이라는 running time 때문에 이 영화는 집에서 보기로 한. 극장에서는 영화보다가 화장실 간다고 영화를 잠깐 정지시켜 놓을 수 가 없어서.. ㅋㅋㅋ

hackya 는

Attorney, front-end developer, digital media artist, WordPress enthusiast, & a father of 4 wonderful children.

Tags: , , ,

카테고리:

Ω